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자유게시판
HOME 노동조합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7 07:12:13
 
알립니다
고발합니다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임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차후 문제 발생시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는 점 유의하시길 바라며 자유게시판이 건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네티즌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제목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기호2번에 투표를! 박근혜 3년, 투쟁 사령부가 되겠습니다 2014-12-02 15:20:54
작성인
기호2번 박근혜와 맞짱 조회:723     추천:174
 

이제 선거운동도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그동안 전국 방방곡곡의 조합원들을 만나며 많은 얘기를 듣고 배웠습니다. 선거운동이라기보다, 박근혜 정권 아래 살아가는 노동자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시간이었습니다.

많은 노동자들에게 87년, 97년 못지 않은 절박함이 묻어났습니다. 그러나 민주노총의 힘이 거기에 못 미치는 현실이 부끄러웠습니다. ‘당선되면 투쟁 현장에 와서 그저 하룻밤 자 줬으면 좋겠다’던 한 조합원의 소박한 당부에 오히려 민주노총을 제대로 세워내야겠다는 각오를 새삼 다졌습니다.

기호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가 얘기한 2015년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에 대해 많은 조합원들이 “박근혜와 안 싸우고 다른 도리가 있겠느냐”고 공감했습니다. 그리고 우직하게 말한 대로 투쟁을 이끌어서 우리도 싸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했습니다.

선거운동 기간은 기호2번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 공약에 피와 살이 붙는 시간이었습니다. 선거운동이 진행될수록 그 필요성이 점점 더 분명해졌습니다. 공무원연금 개악과 공공부문 민영화, 비정규직 문제는 물론이고, 박근혜 정부는 며칠 전부터 정규직 정리해고 요건 완화와 임금체계 개편까지 들고 나왔습니다.

이처럼 박근혜가 공격을 쏟아내고 있는 지금, 이에 맞서 싸우지 않으면 노동자들의 삶을 지킬 수 없습니다. 준비해서 싸우자며 투쟁을 미루는 것은 투쟁 회피의 낡은 수법일 뿐입니다.

선거운동을 하면서 박근혜에 맞선 총파업의 가능성도 확인했습니다. 공무원연금 개악이 발표되자 12만 명의 공무원?교사들이 바로 거리로 나왔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금도 싸우고 있고, 내년에 간접고용 노동자 총궐기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자신을 지키는 데 만족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던 대공장 정규직 노동자들도 정리해고 요건 완화와 임금체계 개편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습니다.

박근혜가 쏟아내고 있는 공격에 맞서 투쟁이 필요하다고 설득하면서 지도부가 결단하고 나선다면, 80만 민주노총이 못할 일이 없을 것입니다. 고약하게도 비정규직 대책이라며 정규직의 조건을 공격하는 박근혜의 비열한 이간질에 맞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연대로 힘을 모으겠습니다.

따지고 보면, 그동안에도 현장 노동자들이 싸우지 않은 게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동요하고 주저한 것은 민주노총 집행부였습니다. 민주노총 집행부의 거듭된 파업 유보와 철회에 조합원들의 열정이 냉소로 바뀌고 민주노총으로부터 마음이 멀어졌던 것입니다.

그래서 기호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는 말한 대로 투쟁하는 언행일치 지도부가 되겠다고 약속했던 것입니다. 많은 조합원들이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77일 점거파업과 법외노조 탄압 반대 등 현장에서 투쟁을 이끌었던 당신들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얘기해 주시는 것에 어깨가 무겁습니다.

조합원들의 그 기대를 올곧게 받아안고 2015년 총파업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온몸을 바치겠습니다. 민주노총에 대한 조합원들의 애정, 민주노총이 투쟁하는 조직으로 바로 서기를 바라는 조합원들의 마음을 확인했기에, 기호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는 온몸을 던져 이 길에 나설 것입니다.

 

.
   메모
이   름   :
 5920864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기호4] 전재환·윤택근·나순자 선거운동본부 답변서 (2014-12-02 09:04:08)  
다음글 :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통합 후보"라면서 조직을 두 동강 내겠다고? (2014-12-02 15:21:23)  
[입장서] 늦어도 너무 늦은 대법원의 학습지교사 ‘노조 할 권리... 재능교육지부 2018-06-20 48 567
재능교육의 회비인상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jjing 2017-05-08 103 1363
외방교사 지역의 아동비젼 입회는 러닝센터 입회??? (대교노조 ... 퍼옴 2017-02-14 110 1613
[알림] 고 정종태 동지 12주기, 고 이지현 동지 5주기 추모제 jjing 2017-02-02 117 1503
해지후 터무니없는 정산 금액 (대교노조 홈페이지 고충상담 게... 퍼옴 2017-01-30 115 1744
창립 40주년 재능교육. 이젠, 재능 선생님들을 위해 변화해야 합... 재능교육지부 2017-01-24 109 1864
학습지노조 대교지부 조합원 여러분, 대교지부 지부장 후보 [조... 조정연 2016-11-20 121 1736
학습지노조 조합원 여러분, 위원장·사무처장 후보로 출마한 [황... 황창훈·정난숙 2016-11-20 121 2105
<전액지원>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회원분들께 [1] 사회교육중앙회 2016-10-28 126 5286
[당선공고]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제 12기 대의원 선거 결과 학습지노조 선거관리위원회 2016-02-27 174 2464
[공지] 고 정종태 동지 11주기 고 이지현 동지 4주기 추도제 노동운동가 고 정종태 추모사업회 2016-02-05 184 2138
[공고]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제12기 대의원 선거 후보 공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016-01-22 159 1776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구성 공고 선거관리위원회 2015-12-11 187 7173
단체협약위반, 임금삭감, 부정영업 강요 ㈜재능교육 규탄 기자회... 재능교육지부 2015-12-02 176 1734
재능교육, 노사갈등 현재진행형…"임금삭감·부정영업강요" [1] 뉴~스 2015-12-02 170 1930
대교 교사 여러분, 스쿨수학 수수료를 확인하세요! 학습지노조 대교지부 2015-10-29 177 7560
지대위 측의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기금' 관련 공개토론회... 재능교육지부 2015-10-15 197 7504
[성명] 지대위의 입장서로 빚어진 혼란을 바로 잡습니다. 학습지노조 재능교육지부 2015-09-14 188 1710
[공지]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는 글 삭... 학습지노조 2015-08-11 220 2047
고 김수행 선생님의 명복을빕니다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2015-08-03 189 4064
 
[공고] 제13기 대의원 보궐선거 및 제10기 서울경기북...
노조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우편번호 04304]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73나길 1-6 (청파동1가 1-80) 청파블루빌 B03호 전화:02)928-5160 팩스:02)6008-7932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출처를 밝히고 전재, 인용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