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자유게시판
HOME 노동조합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2-28 23:44:51
 
알립니다
고발합니다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임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차후 문제 발생시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는 점 유의하시길 바라며 자유게시판이 건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네티즌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제목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통합 후보"라면서 조직을 두 동강 내겠다고? 2014-12-02 15:21:23
작성인
기호2번 박근혜와 맞짱 조회:671     추천:156
 

직선제로 선출되는 민주노총 8기 집행부는 임기 중에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을 마주하게 된다. 총선과 대선은 국가의 노동정책과 노동사회 입법의 향방을 결정하는 기로라는 점에서 노동자에게 외면할 수 없는 정치일정이다.

그런데 이번 임원 선거에 나선 몇몇 후보들이 총대선에 대해 품은 생각은 위험해 보인다. 진보대통합을 통해 총대선 국면을 돌파하자는 주장은 민주노총을 두 동강 냈던 지난 2012년 총대선 논쟁을 되살리는 것 아닌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2012년 총대선을 앞두고 진보대통합 추진이 불러온 민주노총 갈등은 오늘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이어서 나타난 통합진보당 일당 지지 강요와 민주당과의 야권연대 추진은 조직 내부의 상호 신뢰를 더욱 수렁으로 밀어 넣었다. 총선방침을 두고 사상 초유의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소집요청 현장발의가 이뤄졌고, 중앙집행위는 퇴장과 파행을 거듭하며 안건심의조차 불가능해졌다.

과거 민주노총과 일부 진보정당 세력이 국가선거 시기 당선을 위해 무분별하게 일반적으로 채택했던 후보조정 야권연대는 계급정치 실현에 걸림돌이 될 뿐이다. 진보대통합을 주장하기 전에, 통합진보당에 대한 ‘일당 지지’를 강요하며 나타났던 패권주의와 야권연대에 대해 먼저 평가해야 한다.

기호2번은 현실적으로 진보대통합이 이뤄지기 어려운 조건임을 인정하고,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는 민주노조운동 내의 변혁적-진보적 정치활동을 보장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주장한다. 즉 다원화된 진보정치 현실을 인정한 속에서, 이것이 보수정치를 포함한 자유방임적 정치활동 보장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계급적 정치운동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는 것이다. 언젠가는 노동정치가 하나로 힘을 모으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진보정당 운동이 사분오열 돼있는 현재는 민주노총 안에 다양한 정치적 견해가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며, 노동자 정치와는 거리가 먼 자유주의 세력과는 엄중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

총대선 국면은 정치일정이자 동시에 노동자의 요구를 극대화할 수 있는 계기다. 하지만 이를 야권의 의석수를 늘리는 방식으로 돌파하려 했다가는 2012년의 오류를 되풀이하게 된다. 민주노총은 당시 야권연대 성사를 위해 △손배가압류 제한 △필수유지업무 폐지 △산별교섭 제도화 등 세 가지 요구를 스스로 후퇴시켰다. 야권과의 거래는 양보를 동반하며, 이는 노동자 요구의 실현과 거리가 멀다. 노동자를 팔아 얻은 야권의 의석이 과연 노동자에게 어떤 의미가 있겠는가.

기호2번은 2015년 박근혜에 맞선 총파업 투쟁 조직을 통해 민주노총의 힘을 키우고, 이 힘을 바탕으로 2016-2017년 총대선 국면을 돌파할 것이다. 내년 투쟁의 성패가 바로 노동자와 박근혜의 3년을 좌우할 것이기 때문이다.

기호 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
박근혜에 맞선 총파업 선거운동본부

페이스북 : facebook.com/groups/strike222
블로그 : kctu1203.blog.me
.
   메모
이   름   :
 9591332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기호2번에 투표를! 박근혜 3년, 투쟁 사령부가 되겠습니다 (2014-12-02 15:20:54)  
다음글 :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임금체계 개악 저지, 반드시 해내겠습니다 (2014-12-02 15:21:53)  
[입장서] 늦어도 너무 늦은 대법원의 학습지교사 ‘노조 할 권리... 재능교육지부 2018-06-20 45 546
재능교육의 회비인상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jjing 2017-05-08 101 1335
외방교사 지역의 아동비젼 입회는 러닝센터 입회??? (대교노조 ... 퍼옴 2017-02-14 108 1589
[알림] 고 정종태 동지 12주기, 고 이지현 동지 5주기 추모제 jjing 2017-02-02 114 1482
해지후 터무니없는 정산 금액 (대교노조 홈페이지 고충상담 게... 퍼옴 2017-01-30 112 1718
창립 40주년 재능교육. 이젠, 재능 선생님들을 위해 변화해야 합... 재능교육지부 2017-01-24 106 1841
학습지노조 대교지부 조합원 여러분, 대교지부 지부장 후보 [조... 조정연 2016-11-20 118 1705
학습지노조 조합원 여러분, 위원장·사무처장 후보로 출마한 [황... 황창훈·정난숙 2016-11-20 118 2083
<전액지원>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회원분들께 [1] 사회교육중앙회 2016-10-28 123 5260
[당선공고]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제 12기 대의원 선거 결과 학습지노조 선거관리위원회 2016-02-27 172 2438
[공지] 고 정종태 동지 11주기 고 이지현 동지 4주기 추도제 노동운동가 고 정종태 추모사업회 2016-02-05 181 2130
[공고]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제12기 대의원 선거 후보 공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016-01-22 157 1766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구성 공고 선거관리위원회 2015-12-11 185 7161
단체협약위반, 임금삭감, 부정영업 강요 ㈜재능교육 규탄 기자회... 재능교육지부 2015-12-02 174 1723
재능교육, 노사갈등 현재진행형…"임금삭감·부정영업강요" [1] 뉴~스 2015-12-02 168 1914
대교 교사 여러분, 스쿨수학 수수료를 확인하세요! 학습지노조 대교지부 2015-10-29 175 7545
지대위 측의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기금' 관련 공개토론회... 재능교육지부 2015-10-15 194 7495
[성명] 지대위의 입장서로 빚어진 혼란을 바로 잡습니다. 학습지노조 재능교육지부 2015-09-14 186 1703
[공지]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홈페이지에 게시되어 있는 글 삭... 학습지노조 2015-08-11 217 2039
고 김수행 선생님의 명복을빕니다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2015-08-03 187 3999
 
[공고] 제13기 대의원 보궐선거 및 제10기 서울경기북...
노조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우편번호 04304]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73나길 1-6 (청파동1가 1-80) 청파블루빌 B03호 전화:02)928-5160 팩스:02)6008-7932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출처를 밝히고 전재, 인용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