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연결 될수록 강하다.

두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수원 인계동에 개소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2020-02-27
조회수 123

두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수원 인계동에 개소


▲ 휴게홀


경기도는 7일 수원시 인계동 성보빌딩 2층에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를 열었다.

경기도의 두 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하는 민선 7기 노동분야 공약사업 중 하나다.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휴식여건을 보장하고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것이다.

 

▲ 휴게홀
▲ 휴게홀

이번에 문을 연 수원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도심지 접근성, 주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총 2억 6천1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인계동 성보빌딩 2층에 총 348㎡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곳은 이동노동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성·여성 휴게실, 카페, 상담실, 사무실, 다목적실, 탕비실 등의 각종 시설을 갖췄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이다. 아울러 노동자 권리구제(법률, 노무, 세무 등), 일자리 상담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상반기 중 지난 1월 20일 문을 연 광주와 이번에 개소한 수원을 포함해 하남, 성남 등 총 4곳의 쉼터를 개소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시군 공모를 통해 5곳을 선정하는 등 2021년까지 총 13개소 이상의 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김창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학 기자


0 0